재해 발생 후 구호 대원을 지원하는 5가지 방법

Categories: Uncategorized

재해 발생 직후, 지역사회는 피해민을 돕기 위해 힘을 모읍니다. 도움의 필요성은 즉각적이지만, 복구 작업은 경우에 따라 수개월에 걸쳐 진행됩니다.

피해 지역 재건 사업이 진행되는 동안 비영리단체와 정부기관은 구호 대원을 파견하여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를 지원합니다. 인터넷 연결 수리에서부터 주택과 주요 도로 재건 사업을 진행하는 동안 구호 대원과 자원봉사자들은 에어비앤비의 Open Homes 프로그램을 통해 편히 머물 숙소를 찾을 수 있습니다.

재해지역 구호 대원이 편히 머물 여분의 방 또는 집 전체에 대한 호스팅 준비 방법을 구호 대원과 비영리단체 관리자에게 물었습니다. 다음은 구호 직원을 위한 호스팅을 지원할 다섯 가지 방법입니다. 편안한 숙소가 제공되면 구호 직원은 온전히 구호 작업에만 열중할 수 있습니다.

숙소 관련 문의 메시지에 응답해주세요.
구호 대원, 자원봉사자 또는 비영리단체 직원이 침실 수와 침대 수, 이용 가능한 정확한 날짜 등의 숙소 정보를 호스트님께 문의할 수 있습니다. 1명이 이용하는 개인실에서부터 8명을 수용하는 독채에 이르기까지 구호 요원의 필요에 부응하는 숙소는 그 유형과 범위가 다양합니다.

예약에 앞서 숙소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알려주시면, 호스트님의 숙소가 특정 구호단체 일행에 적합한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All Hands and Hearts의 펠리시아 카마이클 기업 홍보 담당은 “장비는 구호 활동에 큰 부분을 차지합니다”라고 말합니다.  “대형 트럭을 주차할 공간이 있는지, 물품을 보관할 마당이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미리 알려주면 도움이 됩니다.”

구호 요원에게 어떠한 편의시설이 필요한지 물어보세요.
구호 요원들은 깨끗한 시트, 수건, 세탁 등 기본 편의시설이 갖춰진 숙소에서 집처럼 편안히 머물 수 있습니다. 에어비앤비의 재난 구호팀을 이끄는 켈리 벤츠님은 “직원 한 명이 하루에 수백 명의 자원봉사자를 관리하기도 하며, 빨래 및 식사 준비 공간을 필요로 할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모임 장소로 쓸 수 있는 공용 공간을 알려줍니다.
구호 단체가 물류 관련 회의를 열 수 있는 숙소 내 공간을 알려주면 도움이 됩니다. 거실이나 마당 한켠이 적당한 경우가 많습니다. “종종 구호 대원들이 찾는 곳은 운영 회의를 개최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사람들이 필요할 때 들릴 수 있고, 하루를 마무리하며 긴장을 풀 수 있는 공간이죠”라고 벤츠님은 말합니다.

세계적인 자선구호단체인 Mercy Corps에서 인도적 지원팀을 이끄는 마이클 바우어스님은 “재해 발생 후 처음 며칠 간은 팀 구성원들이 각각 하고 있는 일이 무엇인지 파악하기도 힘들다”며, “공용 공간은 누가 어떤 작업을 이끌지를 논의하는 자리죠”라고 말합니다.

유용한 지역 정보를 제공해주세요.
현지 도로, 안전 정보, 식료품점 위치 등 유용한 지역 정보를 구호 대원들이 체크인 하기 전, 그리고 숙박 기간 중 제공해주시면 도움이 됩니다. 현지인만 아는 지역 정보는 매우 유용하며, 구호 대원들이 현장에서 시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구호 작업 성격상 “즉각적으로 대응하게 되는데, 때로 도로 상황을 완전히 파악하지 못할 때가 있어요”라고 카마이클님은 말합니다. (구호 대원에게 숙소를 제공하는) 호스트에게 비영리단체 담당자가 현지인만 알고 있는 지역 정보를 알려달라고 부탁할 때가 많습니다. 이를테면 나무나 쓰레기로 진입이 자주 막히곤 하는 도로 구간 등은 그 동네 거주민만 알 수 있는 정보입니다.

호스트님의 숙소에 머무는 구호 대원들을 직접 만나지 못할 경우, 언제든지 에어비앤비 메시지를 통해 이러한 정보를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구호 대원들의 긴 시간 근무를 염두에 두고 숙소를 준비해주세요.
구호 대원과 자원봉사자에게 숙소를 제공하심으로써, 호스트님은 지역사회의 피해 복구 작업에 큰 힘을 더해주십니다.  근처에 살고 계시거나 여력이 된다면, 냉장고에 몸에 좋은 간식과 식수를 준비해 두거나, 지역사회 재건을 위해 노력하는 구호 대원의 노고에 감사하는 메모를 남겨주세요. 큰 힘이 됩니다.

“구호요원들은 사실상 주 7일, 하루 12시간 근무” 한다고 바우어스님은 말합니다. “건강한 음식 및 수분 섭취가 정말 중요하죠.”

재해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어떻게 지원할 수 있는지 알아보세요. Open Homes 이용 방법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재해로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에게  숙소를 제공한 호스트님들의 이야기를 읽어보세요.

Up Next